메뉴 건너뛰기

애니웨이

잡담 겸 후기 아키바 연쇄살상사건

양이 2008.06.10 00:14 조회 수 : 50

▲체포되는 살인 현행범 카토(25)

(살인범의) 직장 동료는 살인범 카토(25)를 아키바계 로리타 오타쿠였다고 증언한다.

평소는 온후하지만 스피드광이며 가상 세계에 빠져들어 돌연 이성을 잃는 등
범행으로 연결될 측면도 보이고 있었다. 부친과의 말다툼을 흘리고 있던 적도 있어,
3월에 일어난 이바라키 연속 살상 사건에 자극 받았을 가능성도 보이고 있다.

아오모리현 출신의 카토는 대형 인력 파견 회사인 '닛켄 총업'(도쿄)에
작년 11월 등록하여 시즈오카현의 자동차 부품 공장에 파견되었고,
스소노시에 있는 독신 아파트에 입주하고 있었다.

카토와 동료 남성(21)은 곧바로 친해졌다. 마작에 회식을 즐기며 매주 같이 놀았다.
친교가 깊어지는 중, 남성은 그의 특이한 취미를 깨달았다고 한다.

「(카토의) 방에는 물건도 없고 살풍경했다. 단지 동인지가 여러권 놓여져 있었다.
노래방에 갔을 때에 노래하는 것은 로리타계의 애니메이션 음악만.

「2D(애니메이션 등 2차원 세계) 밖에 흥미없다」라고 공언하고 있었고,
전형적인 로리타 오타쿠였습니다」

하지만, 후배에게의 마음씀이 좋았던 카토에게의 신뢰는 특별히 변하지 않았으며
친교는 계속 되었다.「아키바를 좋아하는 사람」을 공언하고 있던 카토는
동료를 동반하고 아키하바라에 가서 메이드 찻집 등을 안내했다고.

「뭐, 이런 느낌이에요」라고 의기양양한 얼굴이었다고 한다.

그리고 언제나 한 손에는 휴대폰을 들고 게시판 「2채널」을 체크.
자신만의 고정 닉네임을 가지고 빈번히 기입을 했던 것 같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