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마그넷

장편 포옹 - 03~뇨로모

GPXcyber 2011.10.16 01:30 조회 수 : 38


어릴 적부터 로제는 들릴 리가 없는 소리를 듣고는 하였다.

“으……. 무…….물…….”

그것은 포켓몬의 생각이나 말을 알아듣는 것, 학교를 가던 로제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소리였다.

‘뇨…….로모?’

소리를 따라가 보니 수풀 뒤에 뇨로모 한 마리가 쓰러져있었다. 그리고 그것은 로제밖에 모르는 사실이었다.

‘지각인데……. 어쩌지?’

그냥 지나치려고 싶었지만 그러기에는 마음이 불편해진 로제는 가방에서 맛있는물을 꺼내 뇨로모에게 부어주었다.
하나다 시티의 북쪽에는 연못이 있는데 이 연못에는 뇨로모들이 살고 있다. 본래 뇨로모들은 물 포켓몬이지만 지상에서도 활동할 수가 있는데 이 뇨로모의 경우 하나다시티까지 나왔다가 더위 먹고 쓰러졌던 것 같다.
맛있는물 한 병이 몸을 충분히 적시자 정신을 차린 뇨로모가 일어났다.

“그럼 안녕”



다행히도 학교에는 늦지를 않았다. 피카츄(로 변신한 뮤츠)의 방문 이후로 지로와 유키토와 친해지게 되었는데 종례를 마치자 지로가 로제에게 말을 걸어왔다.

“야! 너 오늘 행사에 좀 참여해라”

“응?”

“지금은 아무도 안사는 집이 하나있는데 거기서 담력시험을 하거든. 근데 그게 20명 이상 참여하지 않으면 행사를 진행할 수가 없다고 하더라고. 나랑 유키토도 참여하는데 같이 가자!”

실은 담력시험 같은가 전혀 참여하고 싶지 않았지만 이 학교에 와서 처음으로 친해진 친구들의 부탁을 거절하자니 뭔가 쌀쌀맞아보일것 같고 지로가 실망할 것 같아서 차마 거절할 수가 없었다. 담력시험에 참가하겠다고 하니 지로가 기뻐하며 반장인 유키미에게 20명 채웠다고 기쁘게 보고하는 모습이 보였다.
막상 하굣길에 로제는 마음이 무거웠다. 어쩔 수 없이 승낙한 거기는 하지만 그래도 역시 담력시험에 참여하는 것은 싫었다. 무서운 것이 질색이기도 하고 밤중에 밖에 나와서 좋은 일이 없었기 때문이다.

“..ㅁ…….물…….”

소리의 근원지를 쫓아보니 이번에도 역시 수풀 뒤에는 뇨로모가 쓰러져있었다.

“또 너구나?”

학교 매점에서 구매했던 맛있는물을 한 병 뇨로모에게 부워줬다. 이번에도 한 병이 몸을 적시자 기운을 차리고 일어났다.

“아휴! 이번에도 구해주시다니 고맙습니다. 실은 오늘 아침의 은혜를 갚기 위해 여기서 기다리고 있다가 또 몸이 바싹 말라버려서…….”

“응? 은혜를 갚는다고?”

“어? 혹시 제가 말하는걸. 알아들으시나요?”

“아...으...응…….”

로제가 자신의 말을 알아듣는다는 사실을 듣고 뇨로모는 깜짝 놀라기는 했지만 그것도 잠시였다. 은혜를 갚는다면서 뇨로모는 입에서 보랏빛이 도는 묘한 구슬 하나를 건네주고는 자신이 살던 연못으로 돌아가겠다고 돌아갔다. 뇨로모의 타액이 묻어 끈적끈적하고 색과 빛깔이 불쾌한 구슬이었지만 그래도 감사의 표시라는 녀석을 버리기도 그래서 주머니에 넣어 두기로 했다.
집에 돌아와서 저녁식사를 하기까지 이제라도 담력시험에서 빠질 변명거리를 여러모로 고민해봤지만 아주머니께서 ‘학교 행사는 참가해야지. 혹시 친구들이 괴롭히니? 그런 거야?’ 라고 하시면서 온갖 걱정을 하셨기에 차마 빠지겠다고 말할 수가 없었다.




“오오! 로제 왔구나!”

“의외네? 로제가 이런데 오고.”

담력시험이 있는 집의 앞에 반 아이들의 집합장소에 도착하자 지로와 유키토가 반겨주었다. 막상 도착해보니 20명은 한참 넘고도 남을 아이들이 모여 있어서 지로에게 속은 기분이 들어 로제가 지로를 흘겨보자 지로도 대충은 눈치 챘는지 어색하게 웃으며 말을 돌리려했다.

“그런데 로제네 피카츄 데려온 거야?”

“응? 피카츄?”

지로가 가리킨 로제의 발 뒤에는 보랏빛 눈이 인상적인 피카츄가 있었다.

-----------------------------------------------------------------------------------------------------

분량이 묘하게 짧아진 것 같은 것은 눈의 착각입니다.

이번에 확실히 밝히는 것인데 포옹의 세계관에서 포켓몬이 사용할수있는 기술은 4가지 만이 아닙니다. 본래 그 포켓몬이 사용가능한 자력기는 당연히 다 사용 가능하며 오야지기, 기술머신, 교배기도 배웠을 가능성이 있다면 사용가능한 것. 다만 주력으로 사용하는 것이 가능한 기술 즉 갈고 닦아서 효과가 강력한 기술이 4가지인 것 거기에 본래 트레이너가 사용이 가능한지 모르고 있었기 때문에 주로 4가지를 사용하고 있는 것이죠.(도감에 포켓몬 정보로 나오는 4가지 기술도 이러한 것)

그리고 도감은 있지만 스페셜의 설정을 따와서 정해진 트레이너 몇 밖에 가지고 있지 않고 그것도 정보 수집용이고 트레이너의 소지 포켓몬을 기준으로 기록하여 오박사같은 연구자들이 이를 모으고 통계를 통해 규정하고 연구하는 것이기에 보통은 자신의 포켓몬도 완벽하게 알고있는 트레이너는 상당히 경험이 많은 트레이너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뮤츠는 '변신'만 특별히 사용하는 녀석이 아닙니다 그러니 앞으로 저 뮤츠는 별의별 기술을 다 사용합니다. 게다가 주인공보정?!을 받을 예정이므로 주력기 4개도 아닌 기술의 위력도 대단한 녀석이라는거

그리고 여기서 이렇게 주저리주저리 설정을 말하는건 결코 분량이 모자라서 이러는거 아닙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Hall of Fame]우수소설 [4] GPXcyber 2008.05.16 147
130 소설 동호회 그룹 '마그넷' 이용안내입니다[최종수정일 2/25] [8] De éclair 2008.02.20 168
» 포옹 - 03~뇨로모 [2] GPXcyber 2011.10.16 38
128 포옹 - 02~피카츄 [3] GPXcyber 2011.09.20 20
127 포옹 - 01~뮤츠 [2] GPXcyber 2011.07.31 63
126 포옹 -설정 [3] GPXcyber 2011.07.26 51
125 반성을 모르는 [4] 악마투칸샘 2011.05.07 63
124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그 후> [4] 악마투칸샘 2011.01.31 79
123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8> [10] 악마투칸샘 2011.01.29 71
122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7> [5] 악마투칸샘 2011.01.25 61
121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6> [5] 악마투칸샘 2011.01.24 78
120 검은 하늘(그의 이야기) 맑은뮤 2011.01.22 13
119 검은 하늘 (그녀의 이야기) [1] 맑은뮤 2011.01.22 23
118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5> [5] 악마투칸샘 2011.01.21 57
117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4> [6] 악마투칸샘 2011.01.20 66
116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3> [7] 악마투칸샘 2011.01.19 74
115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2> 악마투칸샘 2011.01.19 54
114 내 생에 가장 쪽팔리고 좆같았던 1주일 <1> [1] 악마투칸샘 2011.01.19 54
113 Ppp....... 2 [3] ra 2010.11.15 60
112 [3] ra 2010.11.13 5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