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모게시판

모자이크

검사핫삼™ 2011.01.29 16:21 조회 수 : 45

이영도의 『드래곤 라자』 중에서…….


(전략)


난 ▒▒때문에 떨리는 손으로 이루릴의 ▒▒를 ▒▒다. 이루릴은 ▒▒를 꽉 누르자 신음을 뱉었다.


"으으음… 하아, 하악."


나는 그녀에게 ▒▒이 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그녀의 ▒▒를 만져보았다. 기억대로다. 그녀의 ▒▒에 ▒▒가 만져졌다. 난 떨리느라 잘 움직이지 않는 손가락을 힘겹게 움직여서 ▒▒을 ▒▒었다. 이루릴의 얼굴은 벌써 ▒▒하게 변하고 있었다. 인간이라면 ▒▒가 ▒▒텐데, 엘프는 ▒▒다. 난 ▒▒의 ▒▒를 거의 ▒▒하며 ▒▒다. 그리고 그녀의 입술 사이로 ▒▒었다.


이루릴은 입술을 ▒▒는 감각에 눈을 떴다. 그녀는 ▒▒을 보더니 목이 타듯이 말했다.


"▒▒에도…."


▒▒에? 아, ▒▒에도 ▒▒라고? 난 ▒▒혁대를 풀고 ▒▒를 끄집어내었다. ▒▒에 젖어 ▒▒는 ▒▒를 조심스럽게 치우고는 그녀의 허리의 ▒▒를 ▒▒었다. ▒▒했다. 이루릴의 ▒▒와 ▒▒에 ▒▒▒▒구멍 ▒▒에는 내 손가락 ▒▒들어가 ▒▒. 난 조심스럽게 ▒▒다. ▒▒를 먼저 닦아내어야 되는 것 아닌가? 그 순간, 나는 쭈뼛하는 느낌을 받았다. 뭘 느꼈던 거지?


내게 ▒▒. 난 그것을 느꼈던 것이다.


(후략)




원문

난 일단 와이번이 내게서 멀어졌기 때문에 떨리는 손으로 이루릴의 허리 상처를 막았다. 이루릴은 상처를 꽉 누르자 신음을 뱉었다.


"으으음... 하아, 하악"


나는 그녀에게 충격이 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그녀의 허리 뒤를 만져보았다.


기억대로다. 그녀의 혁대 등쪽에 있는 작은 가방이 만져졌다. 난 떨리느라 잘 움직이지 않는 손가락을 힘겹게 움직여서 힐링포션을 꺼내었다. 이루릴의 얼굴은 벌써 파리하게 변하고 있었다. 인간이라면 쇼크사가 일어날 텐데, 엘프는 제발 아니길 빈다. 난 힐링 포션의 병 주둥이를 거의 부수듯하며 열었다. 그리고 그녀의 입술 사이로 흘려넣었다.


이루릴은 입술을 적시는 감각에 눈을 떴다. 그녀는 약병을 보더니 목이 타듯이 말했다.


"사, 상처에도..."


상처에? 아, 상처에도 바르라고? 난 이루릴의 혁대를 풀고 블라우스를 끄집어내었다. 피에 젖어 끈적거리는 블라우스를 조심스럽게 치우고는 그녀의 허리의 상처를 드러내었다. 참혹했다. 이루릴의 허리와 배에 둥글게 나 있는 구멍들에는 내 손가락도 들어가겠다. 난 조심스럽게 약을 발랐다. 피를 먼저 닦아내어야 되는 것 아닌가? 그 순간 나는 쭈뼛하는 느낌을 받았다. 뭘 느꼈던 거지?


내게 다가오는 큼직한 발자국소리다. 난 그것을 느꼈던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모자이크 [2] 검사핫삼™ 2011.01.29 45
234 디지몬 웹 도감 번역질 01 [1] GR 2010.12.28 88
233 ㅁㄴㅇ [2] 이와 2010.02.11 34
232 afd KAKA 2010.11.09 23
231 팔 포케 메모 secret KAKA 2010.10.10 17
230 메모게시판 부활시키자 KAKA 2010.09.29 45
229 ㅇㅇ 이와 2010.07.25 42
228 이와 2010.02.26 45
227 비밀이얌ºωº secret HawkeyeJack 2009.12.22 6
226 몰라 [1] 양이 2009.07.07 37
225 븅신한닢-544 Boys(5.사.four.Boys-다섯명의 사포인 소년들) 양이 2009.07.04 90
224 NEW ERA [1] 이와 2009.07.03 65
223 횡설수설 양이 2009.06.30 22
222 color [1] secret 이와 2009.06.20 10
221 메모임 secret YNGE 2009.06.02 10
220 히토의 반란 [5] 루덴 2008.02.15 101
219 리턴즈 블래커씌 이런사람 [3] GPXcyber 2009.04.06 44
218 포케 뿌렸음[차용증 메모] [3] KAKA 2009.05.06 81
217 부카케 양이 2009.04.23 28
216 asdf [3] 양이 2009.04.12 49
위로